창립 99주년을 맞아 안창호, 흥사단, 한인이민자 유적지 발자취를 따라 탐방

 

 한국인이 세운 순수 민간 사회단체 중 처음으로 100주년(2013년)을 맞이하는 흥사단(이사장 반재철)이 창립자인 도산 안창호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 미국으로 역사 탐방에 나선다.

이번 역사탐방은 흥사단이 발족한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해 안창호 선생과 초기 흥사단의 활동했던 발자취를 찾아보고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기획되었으며, 미국 서부일대를 탐방한다.(6월 14일∼21일) 탐방단은 초기 미주 한인사회 역사현장을 함께 둘러보며 나라를 잃고 미주로 건너간 교포들의 삶의 애환과 이를 극복하기 위해 분투했던 현장을 둘러 볼 예정이다. 주요 방문지는 아래와 같다.

 

 

 

        리버사이드 오렌지 농장에서 노동을 하며, 한인들의 권익 증진과 애국심 고취를 했던 도산 안창호

 

●페리빌딩(Ferry Building/샌프란시스코) : 장인환, 전명운 의사가 1908년 3월 23일, 친일 언동을 일삼던 대한제국 외교고문 스티븐슨(Durham W. Stevens)을 저격한 장소

●한국 이민역사 기념비, 독립문(Korean Heritage Pavilion and Korean Independence Gate/리들리) : 미국 이민 초기의 한인들이 집단 거주하며, 노동과 독립운동을 전개했던 것을 기리는 리들리시에 있는 기념비와 독립문

●다뉴바 한인 교회(Dinuba Korean Church) : 한인들의 종교집회 뿐만 아니라 결혼식, 교육 등이 행해지던 한인 사회 주요 커뮤니티센터이자 독립운동 후원금 모금, 3.1운동 기념행사를 주도하던 민족운동 장소

●도산 안창호 동상(리버사이드) : 1904년 3월 리버사이드로 이주하여 오렌지 농장에서 노동자로 일하던 안창호가 한인 노동자들의 생활지도를 하고 애국심을 일깨웠던 것을 기념하여 세운 동상.(리버사이트 시청 앞 광장에 간디, 마틴 루터 킹 동상과 함께 세워져 있음)

●대한인국민회 총회관(L.A) : 독립기금을 모아 임시정부 지원, 기관지 신한민보 발행등 북미지역 한인 독립운동의 근거지 역할을 했던 곳.(LA시 역사기념물 548호로 지정. 그 앞길은 ‘도산 안창호 광장’)

●로즈데일 공동묘지(Angelus-Rosedale Cemetery/L.A) : 독립유공자를 비롯하여 초기 한인 이민자 283명이 영면해 있는 묘지. 2002년부터 ‘애국선열 추모제’가 열리고 있음

 

 

 

 

 

 

미국에서의 독립운동과 흥사단운동을 고찰하는 심포지엄도 개최

 

  흥사단 역사탐방단은 LA에서 개최되는 ‘제99차 미주 흥사단대회’에 참여하고, ‘흥사단 창립 100주년 맞이 심포지엄(도산 안창호와 흥사단의 독립운동 고찰과 그 민족사적 의의- 미주 지역에서의 활동을 중심으로)’을 개최한다. 미주 흥사단대회는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거주하는 흥사단 단우(회원)들이 참석하여, 각 지역에서 전개한 활동을 공유하고, 미주 지역에서 흥사단 100주년을 어떻게 맞이할 것인지를 논의한다.

심포지엄에서는 차만재 교수(프레즈노대학)가 ‘미주 한인 사회의 역사와 비전’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하고, 박만규 교수(전남대) 교수가 ‘미주 지역에서 안창호의 활동과 민족사적 의의’라는 주제로 1부 발표를, 윤창희 변호사(뉴욕흥사단 대표)가 ‘미주 사회에서 흥사단운동의 비전과 방향’이라는 주제로 2부 발표를 한다. 이후 한국과 미주 한인 학자, 오피니언 리더들이 참석하여, 미주 한인사회의 역사적 고찰과 함께 향후 나아갈 방향과 구체적 실천 활동에 대해 논의한다.

 

 지난 5월 13일로 창립 99주년을 맞이한 흥사단은 이번 미주 역사탐방을 시작으로 다양한 100주년 맞이 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Posted by 별뿌리

 제97차 흥사단대회가 10월 23일, 24일 양일간 강원도인재개발원에서 반재철 이사장,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 박용수 전 강원대 총장을 비롯하여 전국에서 모인 단우 및 청소년 회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대회는‘대공주의(大公主義) 실천으로 화합하는 공동체’를 주제로 선정했으며, 대회 참가자들은 도산의 대공주의 정신을 살려 공익 우선과 사회 참여를 결의하였다. 



 반재철 이사장은 대회사에서 대공주의 실천을 통해 사회의 화합과 발전에 기여해 다가오는 흥사단 100주년이 우리만의 100주년이 아닌 ‘겨레와 함께 한 100년, 세계와 함께하는 100년’이 되게 하자고 밝혔다. 대회를 주관한 춘천지부 이정석 지부장은 환영사에서 도산 선생의 대공주의 사상은 가정과 사회, 우리 민족에게 꼭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대공주의'에 대한 주제로 강론을 한 박용수 전 강원대 총장은 사회통합을 위해 대공주의를 실천하자고 강조하였다.  



 
이어서 창립100주년기념사업 추진위원회 활동 보고와 대회 기부금모금(모금위원장 이창기), 프로그램 경진대회가 있었다. 총 6개 팀이 참여한 프로그램 경진대회에서는 청소년 퓨전극단 활동, 대학생 통일조직 운영, 다문화 가정을 위한 봉사, 역사문화 탐방, SNS를 활용한 운동, 새로운 조직 모델개발 등 다양한 활동이 소개되었다. 심사위원단과 참여 단우에 의한 심사에 따라 13년간 초-중-고-대학교, 시민과 학부모-단우를 연계시키면서 완성한 모델과 활동을 소개한 제주지부가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둘째날에 열린 공동체 프로그램은 단우들이 함께 뛰고 호흡하면서 화합의 장, 축제의 장을 완성하였다. 끝으로 차기 개최지인 청주지부에 대회기가 전달되면서 97차 단대회는 마무리 되었다. 

 흥사단 단우들은 이번 단대회를 통해 모아진 에너지를 대공주의 실천으로 이어나가, 내년 청주에서 열리는 제98차 흥사단대회에는 더 값지고 풍성한 내용으로 만날 것을 다짐했다

.

Posted by 별뿌리

 제97차 흥사단대회가 “대공주의 실천으로 화합하는 공동체”라는 주제로 10월 23일, 24일 양일에 걸쳐 강원도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된다.

 흥사단은 1913년 창립이래 매년 단대회를 개최하여 각지에 흩어져 있는 동지들이 한데모여 기간의 활동을 점검하고, 나아갈 운동방향을 정하며 단우 간의 정의돈수를 해왔다. 이번 단대회 역시 올 한해의 활동을 평가하고 내년 활동 및 창립 100주년을 위한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단우 간의 동지애를 돈독히 하는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동면 | 강원도인재개발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별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