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과 사과

너도 사과를 좋아하니?

하지만 너무 깊이 들어가지 마라.

너무 깊이 들어가면 못 나올 수도 있을테니.

그대신 친구들에게

맛있는 사과즙을 먹을 수 있도록 알려 주렴.

 

함께 나누면

행복이 더 커지지 않겠니?



* 거창군 월성수련원 주변 과수원에서 2008년 10월 12일.
Posted by 별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