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뿌리 잘라내고 철재와 콘크리트로 덮고선 생태가치를 높인다는 서울시

5월 중순부터 대학로 흥사단 앞에 보행자 도로를 파헤치는 공사가 시작되었다. 일상적으로 하는 도로공사려니 했다. 그런데 20∼30년된 나무들이 늘어서 있는 화단까지 파헤치는 모습을 보고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무슨 공사인지 궁금해서 공사 안내 표지판을 찾아보았으나 보이지 않았다. 공사를 하는 경우, 공사명, 시공회사, 책임자, 공사기간, 감독 기관 등이 표시된 안내판을 설치해야 하는데 아무런 표시도 없었다. 그러다 우연히 신문을 통해 무슨 공사인지 알게 되었다.



           흙과 화단을 파헤쳐서 나무의 뿌리가 심하게 잘렸다. 나무가 제대로 성장할 수 
           있을 지 걱정이다.

서울시에서 하는 인공 실개천 건설 사업이란다. 대학로를 비롯해 뚝섬역, 국민대 주변 등 5개 지역에 인공실개천을 만드는 사업이다. 그런데 실제 하천은 복개 구조물 아래에 하수로 쓰고, 복개 구조물 위에 인공 시설을 만드는 것이다.

흥사단 앞에는 북악산에서 성균관을 지나 대학로로 흘렀던 ‘흥덕동천’이 있었다. 이 실제 하천을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그 위에 콘크리트로 길을 만들어 물을 흐르게 하는 것이다. 자연 그대로의 하천 위에 콘크리트를 바르고 인공 개천을 만들면서 생태가치를 높이는 사업이라고 하니 정말로 어이가 없다. 최근에는 자연을 파괴하고 자본을 투자하여 인공적인 시설을 만드는 것을 ‘녹색’이라 부르는 사람들이 있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대대적인 홍보까지 한다.

흥사단 앞길에는 20∼30년은 족히 넘는 은행나무들이 즐비하게 서있다. 공사 현장을 보니 화단을 파헤치면서 나무 뿌리를 마구 잘라내었다. 심하게 흙을 파내고 뿌리를 잘라 내는 모습을 보면서 나무들이 쓰러질까, 심한 상처를 받고 잘못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되었다. 애초에 공사를 계획할 때 나무를 보호하는 고려는 없었던 것 같다. 잘 자라고 있는 나무의 뿌리를 베어내고, 흙을 파헤치고 철재와 콘크리트로 덮는 것이 과연 생태적 가치를 높이는 일일까? “실개천을 통해 한강르네상스 사업의 생태적, 문화적 가치가 도심까지 전달될 것”이라고 말하는 서울시 관계자에게 무엇이 생태적인지, 무엇이 문화적인 가치인지 따져 묻고 싶다.


         잘린 나무 뿌리와 포크레인의 부조화. 이것이 생태적 가치를 높이는 사업인가?

가뜩이나 보행자 수에 비해 보행로가 좁아 통행이 불편한 곳에 너비 0.7~2m의 실개천을 만든다니, 보행자들이 느낄 불편은 뻔하다. 도대체 무엇을 위해 이런 공사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번 사업을 하고나서 반응이 좋으면 인공 실개천 사업을 더욱 확대한단다. 제발 ‘녹색’의 이름을 팔아 생태를 파괴하는 잘못된 행정을 중단하기를 바란다.

Posted by 별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라 2009.06.07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누구를 위한 녹색입니까?
    나무와풀을 뜯어내고 콘크리트를 까는것이 녹색인가요?
    그야말로 호박에 수박줄을 긋고 있는것 같네요. 안타깝습니다.

  2. 녹색이 뭔지 알아? 2009.06.07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멍박이 그러는데..... 녹색은 콘크리트로 쳐 바르는 거래...

    나무와 풀을 없애고... 미생물이 풍부한 뻘 바닥도 걷어내고 말이지

    거기에 콘크리트 쏟아 붓는게 녹색 성장이야... 멍박이가 그래.

    그래야 돈이 된다나?? 공사비의 10%는 쥐들이 먹는거래... 그래서

    기를 쓰고 대형공사를 하려고 발악을 하는 거야.

    4대강 정비 사업? 경인운하? 그거 다~ 돈 빼 먹으려고 하는 짓이야.

    15조의 10%는 얼마야? 1500억이야... 그래서 경인운하 얼마야?

    경부운하 하면 얼마나 들어? 60조 이상 들어가지... 10%는 6,000억이지

    공사 발주한 정부에서 떼먹고, 돈잔치를 벌이지... 그돈은 누구꺼야? 국민들 혈세

    사람들이 이런걸 알어? 안타깝게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지요. 알려주세요.

    • 별뿌리 2009.06.07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대강 예산이 계속 늘어가고 있어요. 그리고 해당 지자체는 더 많은 공사비를 요청하고 있고요. 잘못된 예산 낭비, 잘못된 대규묘 공사에 대해 책임을 지게하는 제도가 도입되어야 합니다. (예를들어) 엄청난 세금을 잡아먹는 인청공항 철도에 대해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고 있습니다.

  3. 4 2009.06.07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현실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