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 PD가 밝힌 <지식채널ⓔ>의 성공비결
- <2008비영리미디어컨퍼런스 ChangeON> 성황리 개최

“영리없는 비영리는 환상, 비영리 없는 영리는 지옥입니다.”

12월 12일, 양재동 EL타워에서 열린 <2008비영리미디어컨퍼런스 ChangeON>에서 기조연설을 한 김문조 고려대 교수는 이렇게 비영리와 영리의 협력체계를 강조했다. 그는 또 인터넷 생태계가 ‘목적지향’에서 ‘의미지향’으로 진화하면서 소유(Having), 존재(Being)보다는 느낌(Feeling)이 중요한 시대가 되어가고 있다며, 감성의 중요함을 강조했다. 따라서 비영리 단체의 나눔도 ‘시혜적 나눔’에서 ‘공감적 나눔’으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재승  KAIST 교수가 발표한 PPT> 

두 번째 기조연설을 한 정재승 KAIST 교수는 워렌버핏, 빌게이츠와 같이 기부를 생활화하는 사람들의 뇌구조가 어떤지 궁금했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정 교수는 인간의 뇌에는 쾌락 중추가 있는데, 중독성이 강해서 한번 자극을 받으면 더 강한 자극을 원한다고 했다. 기부를 하는 사람의 뇌를 검사해 보면 다른 쾌락과 동일하게 이 중추가 자극을 받기 때문에, 한번 기부를 한 사람은 계속해서 기부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Warm Glow Theory) 정재승 교수는 이 중추가 자극을 많으면 면역력이 높아져 장수할 수 있다고 하면서, 마더 테레사를 사례로 들었다.

비영리단체의 미디어 활용에 대한 연구발표를 한 황용석 건국대 교수와 박소라 한양대 교수는 우리나라 비영리단체의 미디어 활용이 회원모집, 모금, 소통 보다는 홍보, 전달에 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즉 아직 소극적 미디어 활용에 머물러있다는 것이다.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여 궁금증을 유발한 것이 성공 비결

많은 관심을 끌었던 김현우 EBS PD는 “5분의 영상이 마음을 움직인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지식채널ⓔ> 제작과정을 설명하면서 5분이라는 제약된 시간에 나래이션이 없는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은 큰 모험이었다고 회상했다. 김 PD는 ‘알고 있는 것을 조금 다른 시각으로 접근시키는 것’이 궁금증을 유발시켰으며, 일방적으로 알리기보다는 시청자에게 ‘말을 거는’ 방식으로 접근한 것이 성공 비결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텍스트, 이미지, 음악 및 음향의 고유한 문법을 이해하고 종합적으로 접근 한 것도 중요한 성공 요인이었다고 했다.

이밖에 손용석 (주)인컴브로더 대표는 Web 2.0환경에서는 수신자(Receiver)가 다시 발신자(Sender)가 되어 메시지를 확대재생산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하면서, 이러한 운용 메카니즘의 변화를 비영리단체에서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임정욱 Daum 글로벌센터장은 다양한 사례를 통해 일방적으로 뉴스를 전달하는 시대에서 치열한 상호작용을 통해 뉴스가 만들어지거나 확산되는 ‘소셜 미디어’ 시대에 들어섰다고 하면서 정보공유 분산화, 정보 민주화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현장의 이야기가 힘이다

인터넷기업과 비영리의 만남의 장에서는 CJ나눔재단, Daum, 한국마이크로소프트, NHN,

야후코리아 등에서 담당 임원들이 나와 진솔한 이야기를 전달했다. 이들의 발표를 종합적으로 정리해 보면, 비영리단체가 기부를 효과적으로 받기 위해서는 분명한 목적과 목표가 있어야 하며, 모금의 사용처를 명확히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사회적 이슈와 함께 호흡해야 하며, 후원결과를 공유함으로써 신뢰 쌓아야 한다. 하지만 가장 핵심적 사안은 “사실보다 더 감동적인 것은 없다” “현장의 이야기가 힘”이라는 것.

이번 컨퍼런스는 당초 정원이었던 300명을 훨씬 초과한 약 400여명의 비영리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미디어 변화의 이해와 이를 활용한 비영리 사업․활동의 확산 방안, 비영리단체와 영리단체의 협력관계 모색 등에 대해 많은 시사점을 남겨 주었다.

Posted by 별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자학적 역사관’을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건국절을 추진해서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 이는 원인과 결과의 과정을 무시한 편의주의적 역사관이며, 자신들의 불리한 근거를 감추려고 하는 비굴한 역사관이다.

 

정부수립은 역사적으로 소중한 가치가 있다. 하지만, 정부수립에 방해가 되었던 친일파와 그의 후손들이 오히려 새로운 사회의 지도부로 자리 잡음으로써 우리의 역사는 잘못된 방향으로 흘렀다. 이러한 현상은 많은 독립유공자와 그의 후손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서도 드러난다.

 

많은 독립 운동가들은 항일과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했기에 가족을 돌볼 틈이 없었다. 이로인해 자신의 목숨을 바치고 재산까지 다 처분하면서 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애국지사들의 후손들은 제대로 교육도 받지 못하고 직업도 없이 가난과 궁핍으로 하루하루 어렵게 살아가고 있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속설이 거짓이 아니라는 것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정부 수립 후 극심하게 발생한 좌우대립으로 사회주의 계열의 독립운동가과 그의 후손은 오히려 숨죽여 지내야 했다.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생기게 된 것이 정부 수립 후 20여년이 지난 후라는 사실도, 그들이 왜 어려운 현실에 놓여있는지를 설명해 준다.


2008년 8월 현재 국가보훈처에 등록된 독립유공자는 223명, 유족은 6283명이다. 이 가운데 직업이 없는 사람이 무려 60%를 넘고, 고정 수입이 있는 봉급생활자는 10%를 조금 웃돈다. 유족 가운데는 직업이 일정치 않아 수시로 바뀌고, 그나마 봉급생활자 중에도 특히 경비로 일하는 사람이 많았다. 유족 가운데 중병을 앓는 사람이 두 집에 한 집꼴이었고, 중졸 이하 학력이 55%를 넘었다.(시사인, 제48호에서 인용)
 

물론 국가보훈처가 독립유공자에 대한 지원 사업을 전개하고 있지만 후손의 상당수가 국가의 지원에서 완전히 배제되어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국가보훈처에 의한 연금 등의 각종 혜택은 유족 1인으로 한정되어 있고, 선순위 유족(1순위 : 배우자, 2순위 : 자녀, 3순위 : 손자녀)이 사망할 때까지 2남, 3남 등은 전혀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또한 국가보훈처 유족등록증 미발행 유족의 경우에는 정부가 기초자료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아무런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이들이 겪고 있는 경제적․사회적 어려움은 ‘대물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립운동의 경험을 간직하고 있는 <흥사단>에서는 2005년 7월부터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이들이 다양한 사회 경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올해에 들어서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일명 ‘삼천사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3천원을 1계좌로 하여 3,000계좌를 모아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를 하지는 취지다. 하지만 시민들의 호응이 적어 아직 1,000계좌에도 못 미치고 있다.

역사의 아픔을 고스라니 떠맡은 후손들에게 정당한 지원을 하고, 사회적으로 인정을 해 주는 것은 역사의 건강성을 찾는 일이다. 또한 진정성 있는 미래를 만드는 일이기도 하다.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

(흥사단 홈페이지 www.yka.or.kr를 참조하세요)

Posted by 별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