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미래사회 리더스쿨의 강연도 이제 중반에 접어들었다. 열 번의 강연 중 다섯 번째였던 이번 강연은 고병헌 성공회대학교 교수와 함께 진행되었다. 학생들이 흥사단 강당 앞에 모이기도 전에 미리 와서 기다리며 준비하던 고병헌 교수는 일찍 온 학생들과 대화도 나누고 저녁식사도 하는 등 학생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번 강연에서는, 미래사회 리더스쿨에 참가하면서 변화한 자신의 모습, 그리고 앞으로 변화해 나갈 자신의 모습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잘 정리된 파워포인트로 진행될 줄 알았던 강연은 예상과 달리 강연 전에 만난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느낀 점을 바탕으로 진행되었다. 강연은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라는 구절로 시작되었다. 고 교수는 자유롭다는 것은 자기 이유를 갖는다는 것이며, 원칙이 없는 세상에서 원칙 있게 살아가는 것이라고 하였다. 무리 안에 있을 때의 아늑함에서 벗어나 진리를 추구하는 것이 진리의 길이며 자유롭게 사는 길인 것이다. 또한 그러기 위해서는 학습 해야 될 이유나 동기가 자기로부터 나와야 한다. 진리 추구의 전당이라 불리는 대학에 있는 학생들이 추구해야 할 진리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하는 대목이었다.

'생각이 없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는데, 돈과 권력이 있는 사람이 생각이 없으면 주변 사람과 사회가 힘들지만 돈과 권력이 없는 사람이 생각이 없으면 기껏해야 자신을 고통스럽게 할 뿐이라고 하였다. 존재 자체로도 '리더’인 대학생들이 생각이 없으면 사회가 힘들어지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생각 있는 대학생’이 되길 당부했다. 생각이 있는 사람은 더불어 사는 사람이 될 줄 알아야 하는데, 우리가 더불어 살아야 할 대상에는 자기 자신은 물론 자연, 다른 사람, 다른 생명체도 포함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나라의 대학 문화는 더불어 사는 삶과는 멀어져 있다. 대학에 온 학생들을 어떻게 잘 길러낼까를 고민하기보다는 얼마나 좋은 학생을 효율적으로 선발하는가에 혈안이 되어있기 때문이다. 가르치는 경쟁이 아닌 선발 경쟁을 우선시하는 한국의 대학 문화는 대학뿐 아니라 중등 교육까지 흔들리게 하고 있다. 오로지 경쟁에서 이겨 살아남는 법을 배우는 곳에서 진정한 학문의 길은 물론 행복한 일상마저도 쉽지 않아 보인다.

학문이라는 것은 익숙해져 있는 것을 뒤집고 내 몸을 가지고, 삶의 가치를 가지고 세상을 해석해 나가는 것이다. 그러한 나의 삶의 가치와 다른 사람의 삶의 가치가 만나는 것 그 자체로도 세상은 변화할 수 있다. 한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가치는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가치와 다를 수 없으며, 사람은 비교당할 수 없는 저마다의 고유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그 안에서 경쟁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나로부터 나온 이유를 가지고 '나의 삶'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나의 미래를 성찰하는 것과 동시에 우리 사회의 미래를 성찰할 수 있는 힘을 가져다 줄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 

                                                                 <흥사단미래사회리더스쿨 손가연 기자>

Posted by 별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