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머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30 우리보다 더 다은 다음이 되기를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나의 ‘다음’은 아직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지만 이 글이 읽혀지게 될 즈음에는 나의 ‘다음’이 탄생했으리라. ‘우리와다음’ 1주년 축하 글을 쓰기 위해 다시 한번 ‘우리와다음’을 이리저리 읽어보며 나의 ‘다음’을 생각하니 한 장 한 장이 따스하게 깊은 감동으로 와 닿는다.

1년 전 새로운 소식지를 준비하느라 분주해 하시던 김소연 부장님이 도움말을 얻기 위해 필자를 찾아왔을 때에는 왠지 우리 단체의 기관지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게 느껴졌지만(당시 필자는 녹색교통운동 소식지 ‘녹색교통’의 편집주간을 맡고 있었다), 며칠 뒤 ‘우리와다음’이 세상에 얼굴을 내밀었을 때는 오히려 필자와 ‘녹색교통’이 초라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저력 있는 단체에 걸맞게 강한 맛이 나면서도 아기자기한 담백한 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져서 읽는 이로 하여금 식욕을 돋게 한다.

‘우리와다음’이 이처럼 영양 만점의 풍성한 ‘식단’을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은 (주류 사회가 변방으로 내몰고자 했던) 아주머니들의 열정과 세상의 주목을 한 몸에 받게된 ‘환경정의시민연대’의 왕성한 활동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모두에게 시민운동의 동지로서 깊은 존경과 애정을 전한다.

세월이 흘러 ‘우리와다음’이 이 사회에 큰 뿌리를 내린 후에는 ‘다음’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영역과 ‘우리’에게 깊이 있는 활동을 전달하는 영역을 분리하는 것은 어떨까 하고 감히 생각해 본다. ‘다음’을 위해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삶을 자상하게 이야기 해주는 ‘식단’을 마련하고 이론과 실천을 통해 세상의 돌파구를 찾고자 하는 ‘우리’들을 위한 ‘식단’을 마련하는 것은 ‘우리와다음’의 성숙해진 다음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

필자의 ‘다음’에만이 아니라 ‘우리’의 ‘다음’들이 모두 밝고 건강하게 자라 지금의 ‘우리’보다 나은 ‘우리’가 되고 그들의 ‘다음’에게 더 좋은 환경을 전해줄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이러한 세대간의 ‘이어짐’에 ‘환경정의시민연대’와 ‘우리와다음’이 강한 고리 역할을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 2001년 2월 초에 쓴, 환경정의시민연대 소식지 '우리와다음' 발간 1주년 축하글. 이 글을 쓰고 며칠 후에 첫 아이가 태어났다.

Posted by 별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