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미래사회 리더스쿨의 강연도 이제 중반에 접어들었다. 열 번의 강연 중 다섯 번째였던 이번 강연은 고병헌 성공회대학교 교수와 함께 진행되었다. 학생들이 흥사단 강당 앞에 모이기도 전에 미리 와서 기다리며 준비하던 고병헌 교수는 일찍 온 학생들과 대화도 나누고 저녁식사도 하는 등 학생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번 강연에서는, 미래사회 리더스쿨에 참가하면서 변화한 자신의 모습, 그리고 앞으로 변화해 나갈 자신의 모습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잘 정리된 파워포인트로 진행될 줄 알았던 강연은 예상과 달리 강연 전에 만난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느낀 점을 바탕으로 진행되었다. 강연은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라는 구절로 시작되었다. 고 교수는 자유롭다는 것은 자기 이유를 갖는다는 것이며, 원칙이 없는 세상에서 원칙 있게 살아가는 것이라고 하였다. 무리 안에 있을 때의 아늑함에서 벗어나 진리를 추구하는 것이 진리의 길이며 자유롭게 사는 길인 것이다. 또한 그러기 위해서는 학습 해야 될 이유나 동기가 자기로부터 나와야 한다. 진리 추구의 전당이라 불리는 대학에 있는 학생들이 추구해야 할 진리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하는 대목이었다.

'생각이 없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는데, 돈과 권력이 있는 사람이 생각이 없으면 주변 사람과 사회가 힘들지만 돈과 권력이 없는 사람이 생각이 없으면 기껏해야 자신을 고통스럽게 할 뿐이라고 하였다. 존재 자체로도 '리더’인 대학생들이 생각이 없으면 사회가 힘들어지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생각 있는 대학생’이 되길 당부했다. 생각이 있는 사람은 더불어 사는 사람이 될 줄 알아야 하는데, 우리가 더불어 살아야 할 대상에는 자기 자신은 물론 자연, 다른 사람, 다른 생명체도 포함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나라의 대학 문화는 더불어 사는 삶과는 멀어져 있다. 대학에 온 학생들을 어떻게 잘 길러낼까를 고민하기보다는 얼마나 좋은 학생을 효율적으로 선발하는가에 혈안이 되어있기 때문이다. 가르치는 경쟁이 아닌 선발 경쟁을 우선시하는 한국의 대학 문화는 대학뿐 아니라 중등 교육까지 흔들리게 하고 있다. 오로지 경쟁에서 이겨 살아남는 법을 배우는 곳에서 진정한 학문의 길은 물론 행복한 일상마저도 쉽지 않아 보인다.

학문이라는 것은 익숙해져 있는 것을 뒤집고 내 몸을 가지고, 삶의 가치를 가지고 세상을 해석해 나가는 것이다. 그러한 나의 삶의 가치와 다른 사람의 삶의 가치가 만나는 것 그 자체로도 세상은 변화할 수 있다. 한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가치는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가치와 다를 수 없으며, 사람은 비교당할 수 없는 저마다의 고유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 그 안에서 경쟁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나로부터 나온 이유를 가지고 '나의 삶'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나의 미래를 성찰하는 것과 동시에 우리 사회의 미래를 성찰할 수 있는 힘을 가져다 줄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 

                                                                 <흥사단미래사회리더스쿨 손가연 기자>

Posted by 별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명한 일탈을 꿈꾸며 - 한국철학의 이해
흥사단미래사회리더스쿨, 김교빈 교수 강연

누군가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당신은 한국인인가" 라는 질문을 한다고 가정해보자. 누구나 당황할 것이다. 때로는 버럭 화를 내며 주민등록증을 내미는 성질 급한 사람도 있을 것이고, 그저 웃고 돌아서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는 물가의 척도가 되기도 하는 맥도날드, 세계 어디를 가도 쉽게 만날 수 있는 나이키, 스타벅스 커피를 손에 들고 바삐 걸어 다니는 사람들의 모습 속에서 '한국인 다움'을 간직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쉬이 찾기 어렵다. 그런데 여기, 초국적기업을 필두로 한 세계화의 흐름을 한 발자국 떨어져 바라볼 수 있는 용기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작지만 다부진 몸의 중년남자가 있다. 바로 성균관대 동양철학박사인 김교빈 선생님이다.


강연에서 그는 '철학을 아는 것은 우리의 뿌리를 아는 것이며, 뿌리를 아는 것은 곧 앞으로 나아갈 길을 제시해 주는 것' 이라며 한국 철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세계화의 거친 물살 속에서 한국 철학에 대해 이해를 하는 것은 민족의 동질성을 보장하는 기반이 되며, 다른 민족과의 차별성을 드러내어 국제화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탄탄한 밑거름이 된다는 것이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 이라는 잘 알려진 진리를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한국철학을 포함한 동양철학은 서구적인 세계관이 불러일으킨 현재의 문제의 해결책으로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음을 강조했다.

조화보다는 합리와 경쟁, 성장을 중요 가치로 간주하는 서구사상이 세계의 흐름을 주도하게 됨에 따라, 빈부격차와 환경 등 세계는 다양한 문제를 안게 되었다. 합리적인 것이 빠를 수 는 있지만, 조화로운 것이 지속가능하다는 것을 현대에 와서야 큰 상처를 얻고 깨닫게 된 것이다. 이러한 문제의 대안으로서 동양철학이 주목받고 있다. 한국철학은 중국 등 대국의 영향을 받으면서도 동양 철학 안에서 독자적인 영역을 형성 해 왔기 때문에 서구 중심의 세계화로 인한 문제점을 해결하는 방안으로 주목할 가치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가 주장하는 것은 '우리 것만이 최고'라는 편협한 국수주의나 철학을 위한 철학을 하자는 이상주의는 아니다. 현대사회에서 한국철학이 가지는 가능성을 인정하되, 그 한계 역시 함께 인정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독자적인 영역을 형성 해 온 한국철학에 긍지를 가지되, 한국 철학이 다른 문화의 영향을 받은 부분을 겸허하게 인정하며 다른 문화의 독자성 역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철학을 하는 데 있어 역사의식과 시대의식, 사회의식임을 주장하며 철학에 있어서도 과학성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대의식을 잃어버리고 사회에 융화되지 못하는 철학은 허위의식일 뿐이라고 말하며, 사회경제에 대한 과학적 분석의 위에서 철학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문제나 시민운동 등이 탄탄한 의지와 철학을 기반으로 일어나야 하는 것은 옳은 말이지만, 그 위에 철저한 과학적 분석과 냉철한 시선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며 그는 공학 연구에 있어서도 '인간을 위한 연구'라는 출발은 다르지 않기 때문에 철학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성장과 경쟁이 모든 것의 척도가 된 현대사회에서 철학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은 어리석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시시각각 경쟁과 계산에 의해 돌아가는 현대 사회에서도, 그 뿌리를 잃지 않고 탄탄히 서기 위해서 한국인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철학에 대한 깊은 통찰은 꼭 필요한 것이다. 위를 보는 것만이 현명한 일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시대에, 아래를 바라보며 자신을 받치고 있는 뿌리를 탄탄히 다지는 일을 '현명한 일탈'이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친 비약일까? 한국 철학에 대한 진지한 통찰은 결국 한국인 한 사람, 한 사람을 받치는 뿌리이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해답이 될 것이다.

 

<흥사단미래사회리더스쿨 박선하 기자>

Posted by 별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